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경산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거 '금품수수설' ...경찰 수사 착수돈봉투 받았다 돌려준 시의원 참고인 조사…증거 확보에 주력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0.07.15 07:48
  • 댓글 0
제8대 후반기 경산시의회 개원식 장면. <사진제공=경산시의회>

(경산=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경북 경산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거에서 특정 시의원이 지지를 호소하며 돈봉투를 건네려 했다는 주장이 나와 파문이 일고 있다.

금품 수수설과 관련해 수사에 착수한 경산경찰서는 경산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를 앞두고 특정 시의원으로부터 돈봉투를 건네받았으나 바로 돌려주었다고 폭로한 A시의원을 13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A시의원은 "지난 3일 선거 당일 오전에 B시의원이 집 부근까지 찾아와 자동차 안에서 만났는데, 차 안에서 돈봉투를 주머니에 넣어 준 것을 꺼내 돌려줬다"고 진술하는 등 당시 상황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시의원의 진술을 토대로 증거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또 의장단 선거 과정에서 금품 수수 사례가 더 있었는지 등에 대해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또 이같은 수사 결과를 토대로 돈봉투를 전달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는 B시의원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산#경산시의회#경산시의회의장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