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대전시, '희망일자리사업' 추진363억 원 투입, 8300여 명에 생계지원 일자리 제공
  • 오현주 기자
  • 승인 2020.07.15 09:08
  • 댓글 0

(대전 =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대전시가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8월부터 12월까지 5개월간 8000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코로나19 극복 대전형 희망일자리사업'을 추진한다.

대전시에 따르면 363억 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사업개시일 현재 만 18세 이상인 근로능력이 있는 자로서 취업 취약계층, 코로나 19로 인한 실직자, 휴ㆍ폐업 자영업자, 특고·프리랜서·플랫폼 종사자 등 생계지원이 필요한 주민을 대상으로 한다.

다만, 필요하면 사업 특성에 따라 신청자가 청년연령인 34세 이하면 제한사항 없이 우선 참여할 수 있다.

대전형 희망일자리사업은  생활방역 지원, 공공업무 긴급지원, 골목상권ㆍ소상공인 회복지원, 공공휴식 공간 개선, 문화ㆍ예술 환경 개선,  기업 밀집지역 환경정비, 청년 지원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업에 역점을 두고 추진된다.

사업 기간은 8월부터 12월까지 최대 5개월이고 시급은 8590원이며, 근로시간은 주 15시간~30시간 근무를 원칙으로 하되 사업특성과 사업장 여건 및 참여자 나이에 따라 달라질 수 있어 1인당 임금은 월 67만 원~180만 원 수준이 될 전망이다.

대전시는 생계지원의 시급성을 고려해 최대한 빨리 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7월 15일부터 24일까지 시와 자치구가 동시에 신청을 받고 7월 말까지 선발을 완료해 8월 3일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모집공고, 신청 및 구비서류 등에 관한 더욱 자세한 사항은 워크넷(www.work.go.kr) 및 시ㆍ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