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민주당 "'검언유착' 명명백백히 밝혀 검찰 국민 신뢰 되찾아야"
  • 최갑수 기자
  • 승인 2020.07.08 15:58
  • 댓글 0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최후통첩'을 했다.

추미애 장관은 법무부 대변인을 통해 8일, "벌써(수사 지휘권 발동) 일주일이 지났다. 9일 오전 10시까지 하루 더 기다리겠다"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검언유착 사건을 밝히려는 법무부장관의 합법적 업무수행을 두고 ‘검찰총장과 법무부장관의 전면전’이라는 말이 연일 보도되고 있어 유감이라고 밝혔다.

송갑석 민주당 대변인은 8일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장관의 지시는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적법한 권한 행사이며, '갈등'일 수 없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송 대변인은 법무부장관 수사지휘의 본질은 검찰수사의 공정성 확보라고 강조하며 "검언유착 사건은 검찰총장의 최측근이 관계된 사건이라면서 스스로 공정성 논란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라도 수사과정 개입이나 지시가 없어야 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송 대변인은 "법무부장관의 수사지휘는 일말의 우려도 남기지 않으려는 '검찰을 위한' 조치인 것"이라며 윤석열 총장이 이제는 결단을 내려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언유착 사건에 검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 여부가 달려 있다. 어느 때보다도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 독립적이고 객관적인 수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송 대변인은 "사건의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혀, 검찰이 국민의 신뢰를 되찾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