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대전시, 5개 자치구에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설치 지원
  • 오현주 기자
  • 승인 2020.07.08 08:35
  • 댓글 0
<사진제공=대전시>

(대전 =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의료용 가운만 입은 의료진이 아크릴 벽을 사이에 두고 코로나19 의심 환자에게서 검사대상물을 채취한다. 진료소 안은 에어컨이 가동돼 무더위와 무거운 방호복의 부담을 덜게 된다.

이달 중순 이후 대전 5개 자치구 보건소에서 운영하게 될 워킹스루 선별진료소의 모습이다.

대전시는 여름철 무더위와 방호복 열기에 따른 열사병 등으로부터 의료진을 보호하기 위해 5개 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워킹스루 선별진료 시스템 구축을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워킹스루 선별진료소는 내부가 연결된 컨네이터와 냉방기, 의심 환자에 대한 상담과 검사대상물 채취를 위한 아크릴 벽과 고무장갑으로 구성돼 의료진과 의심 환자 사이의 접촉을 차단하고 시원한 온도 유지로 장시간 근무에 지친 의료진을 보호하게 된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3일 5개 구에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시스템 구축을 위한 대전시 재난관리기금 지원 방안을 알리고, 자치구를 통해 이달 중순까지 비접촉 선별진료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러한 워킹스루 선별진료소는 무더위와 코로나19가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마련한 불가피한 조치로 비접촉 방식이지만 검사대상물 채취의 정확도도 방호복을 입고 채취하는 기존 방식과 같다.

또한, 어린 아기처럼 불가피하게 직접 대면을 해야 하는 의심 환자들을 검사할 때는 의료진이 직접 방호복을 착용하고 직접 검사대상물을 채취하는 방식을 병행하면서 워킹스루 시스템의 문제점에 대처할 예정이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