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장흥군 공설 자연장지 11일 개장장흥공설공원묘지 내 3729㎡면적 잔디형
4500기 안장…1 기당 40만원에 30년 사용
  • 김성수 기자
  • 승인 2020.07.04 20:00
  • 댓글 0
<사진= 장흥군>

(장흥=포커스데일리) 김성수 기자 = 장흥군은 그동안 조성을 추진했던 공설 자연장지를 오는 11일 본격 개장한다. 이곳 자연장지는 장흥공설공원묘지 내에 잔디형과 수목형으로 조성됐다.

장흥군은 잔디형 장지를 우선 개장한 후 수목형 장지는 추모목의 활착상황에 따라 추후 개장시기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번에 개장하는 잔디형 장지는 3729㎡ 면적에 약 4500기의 안장할 수 있는 규모를 갖추고 있다.

자연장지는 △장흥군에 1년 이상 주소를 두고 거주한 군민이 사망한 경우 △등록기준지를 군에 두고 있는 자가 사망했을 경우 이용할 수 있다. 장흥군 관할구역에서 개장한 유연고 유골 등도 매립 가능하다.

사용료는 장흥군민은 1기당 40만원이며 사용기간은 30년으로 자연장의 특성상 안장한 유골은 반출이 불가능 하다.

정종순 군수는 "자연장은 자연에서 와 자연으로 돌아가는 친환경 장사방법의 하나로 부지의 효율적 이용을 도모하고 경관을 개선하는 한편, 봉분 묘나 봉안에 비해 비용이 저렴하고 관리가 편하다. 이번 공설 자연장지 개장은 장례문화에 대한 군민의 인식을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수 기자  focusjebo@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흥군#공설#자연장지

김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