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오영환 의원 코로나19 진단검사…국회 본회의 10시
  • 최갑수 기자
  • 승인 2020.07.03 18:01
  • 댓글 0
민주당 오영환 의원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의원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진단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오 의원은 3일 문자 공지를 통해 "지난 1일 오후 6시 30분 의정부시 내 지역행사에서 악수 인사를 나눴던 시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오 의원은 즉시 서울 여의도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결과는 이날 오후 9시쯤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오 의원과 접촉한 의원들에게 문자를 보내 의원회관에 대기해 달라고 요청했다.

오 의원은 3일 오전 국회 생명안전포럼 세미나에 참석했고, 행사에는 같은 당 우원식 이해식 고영인 의원, 정의당 강은미 의원 등이 함께했다.

오 의원 측은 "오후 9시 경 검사결과가 나오면 다시 소식을 전하겠다."면서 7월 1일~3일 오영환 의원과 밀접 접촉하셨던 분들께서는 외부 활동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알렸다.

이에 따라 이날 3차 추경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가 당초 예정 시각보다 3시간 연기됐다.

국회 사무처 관계자는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한 민주당 오영환 의원의 검사 결과가 밤 8시 반쯤 나올 예정이라 결과가 나온 후 본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늘 저녁 7시로 예정됐던 본회의는 밤 10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국회 예결위는 본회의를 열기 전 예산 소위와 전체회의를 열 예정으로, 3차 추경 규모는 정부안보다 2천억 원 정도 줄어든 35조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