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 연기학원 무더기 확진...감염자 7명 중 3명은 다른 학교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0.07.03 07:28
  • 댓글 0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 북구 경명여고에서 2일 오후 학교 관계자가 방역을 하고 있다. <사진=대구시교육청>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1일 밤 코로나 19 신규 확진 통보를 받은 대구 경명여고 3학년 학생 A(19)양이 다닌 연기학원에서 7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추가 확진자 3명의 학교가 각각 다른 것으로 알려져 지역사회 전파의 위험이 커지고 있다.

각 학교는 수성구 남산고와 달서구 소재 성서고, 예담학교로 방역당국과 대구시 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대한 등교 중지 및 온라인 수업 전환을 고려하고 있다.

특히, A양이 다닌 연기학원은 동성로와 인접해 있어 번화가를 중심으로 집단 감염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방역당국은 교내 전파보다 연기 학원이 감염에 더 취약하다고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연기학원은 밀폐돼 있고 비말(침방울)이 많이 튀는 공간이다. 또 표정연기를 한다는 이유 등으로 마스크를 쓰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면서 "역학조사 결과를 비롯한 자세한 사항은 3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밝히겠다"고 말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A양이 다닌 학원에서 무더기 감염 사례가 나온 점을 미뤄 A양이 첫 전파자가 아닐 수도 있다고 보고 정확한 감염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연기학원#경명여고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