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에서 고교생 16명 식중독 의심증세8명 입원ㆍ8명 통원치료... 보건당국 역학조사 중
  • 최경호 기자
  • 승인 2020.07.02 18:05
  • 댓글 0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 울주군의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 16명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2일 울산시와 시교육청에 따르면 A고교 1학년 11명과 3학년 5명 등 학생 16명이 지난 달 29일 저녁부터 발열, 설사, 두통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였다.

이 중 8명은 입원했고 나머지 8명은 통원 치료를 받고 있다.

시는 울주군보건소, 식품의약품안전처 부산지방청 등과 역학조사반을 꾸려 급식소 조리기구, 3일 치 급식보존식, 음용수와 조리종사자, 환자의 검체를 채취해 시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검사 결과는 최소 2주가 걸릴 예정이다.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인 학생 4명은 발열 증상도 보였지만, 코로나19 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이 힉교는 2일 조식으로 대체식을 제공했고, 단축 수업을 실시했다.

보건당국은 학교 시설에 대해 긴급 방역에 나서 기숙사는 폐쇄 조치했다.

최경호 기자  inpapa2002@navre.com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