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대전시, 사전 계약심사로 128억 원 예산절감'20년 상반기 823건 공사ㆍ용역ㆍ물품구매 계약 전 원가 검토
  • 오현주 기자
  • 승인 2020.07.03 08:55
  • 댓글 0

(대전 =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대전시는 올해 상반기 823건, 4363억 원의 각종 공사 등을 발주하면서 일상감사 및 계약원가 심사를 통해 128억 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2일 밝혔다.

시는 효율적인 재정운영을 위해 3억 원 이상의 종합공사, 1억 원 이상의 전기ㆍ통신공사, 5000만 원 이상의 용역 및 2000만 원 이상의 물품구매 등을 심사하고 있다.

계약원가 심사제도는 지방자치단체의 재정을 건전하고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발주사업에 대한 원가산정, 공법선정, 설계변경 증감금액의 적정성을 심사하는 제도다.

발주기관별 절감액은 사업소 42억 원, 본청 40억 원, 자치구 28억 원, 공기업 18억 원 순이다.

이러한 예산절감은 그동안 계약심사 부서에서 축적해 온 심사 사례와 원가산정 기준 등을 토대로 불합리한 공종 및 공법, 물량 및 요율의 과다계상, 공종 누락분 보완, 노임·품셈 적용 오류 등을 조정하고 반영한 결과다.

특히, 그동안은 각종 공사 및 용역 등을 심사하면서 예산절감에 주력했으나, 현재는 필요한 공종의 누락 여부, 안전관리 측면에 중점을 두고 계약심사의 업무능력 향상과 개선을 위해 설계서와 현장실사를 강화해 철저한 심사로 적정한 원가산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예산 절감률은 2008년 계약심사제 도입 이후 2009년 8.3%(115억 원)에서 2018년 3.8%(196억 원), 2019년 2.4%(138억 원)로 점차 줄어드는 추세로, 이는 사업부서의 설계능력 향상 등 제도정착으로 이어져 지속해서 줄어들 전망이다.

시는 올해 계약심사 대상을 총 1300여 건 6000억 원으로 예상하고 그중 150억 원 예산절감을 목표로 계약심사 업무를 추진 중이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