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의회 소수당인 통합당의 '비애'후반기 의장단에 이어 예결위원장도 뺏겨... 울산 정가 "초선으론 낯선 풍경"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0.07.02 17:11
  • 댓글 0
2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통합당 의원들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의회 통합당 의원들이 소수당의 '비애'를 뼈저리게 절감했다.

후반기 의장단 원 구성에 이어 예결위원장까지 다수당인 민주당에게 저항도 못한 채 고스란히 넘겨준 것이다.

1일 오후 3시 50분을 조금 넘긴 시각.

민주당 의원들만 참석한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박병석 의장이 의사봉을 '땅!땅!땅!' 세 번 두드려 상임위 원 구성에 이어 예결위원장을 선출했다.

이 시각 시청 근처에서는 여야 간 협상이 한창 진행중였다.

협상은 민주당이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후반기 원구성 협의를 통합당에 다시 제안하면서 우여곡절 끝에 이뤄졌다.

통합당 몫으로 2부의장과 예결위원장 3분기(1년) 한 석을 주겠다는 것이다.

이에 통합당 의원들은 긍정적으로 검토한 끝에 민주당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더 이상 원 구성과 관련한 소모적 정쟁을 접고 의회 민주주의에 입각한 본연의 의정 수행에 집중하자는 거다.

하지만, 이 시각 의사당에서는 박 의장이 민주당 소속 예결위원장을 선출했고, 이 소식을 전해들은 통합당 의원들은 분격해 협상 자리를 뛰쳐 나갔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달 23일 열린 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원구성에서 의장과 1부의장, 상임위원장 5석 모두 ‘싹쓸이’하듯 가져가 통합당과 반목했다.

통합당은 2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앞에서는 협상을 하는 척하고, 뒤로는 민주당 의원들끼리 졸속 기습날치기로 예결위원장을 선출했다”며 “협잡꾼만도 못한 이런 추잡스런 행태에 분노한다”고 분기탱천했다.

그러면서 "마지막까지 협상과 타협이라는 정치의 근본이자 의회주의 원칙을 지키고자 했지만, 결국 근본도 원칙도 없는 민주당에 당하고 말았다"며 "더 이상 민주당의 농간에 놀아나지 않고, 거수기가 아닌 시의원으로서 집행부를 견제하고 감시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통합당 몫의 2부의장 자리도 가져가라"며 "오늘의 모습을 울산 시민들은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외쳤다.

울산시의회 여야 의원 22명은 모두 처음 의원 배지를 단 초선으로, 민주당은 17명이고 통합당은 5명이다.

통합당은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 전까지 지방의회를 독점하다시피 해 왔다.

이날 통합당 의원들은 "협치와 소통은 사라졌고, 소수당에 대한 배려도 없다"고 허탈해 했다.

시의회가 반복과 대립, 다수당의 의장단 독식 등으로 이어지자 지역 정가에서는 "여의도 의회를 답습하듯 벌어진 이 같은 행태는 지방의회 초선 의원으로서는 실로 낯선 풍경"이라고 꼬집었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