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7월 광고시장 열기 '미지근'휴가철 비대면 업종 선방 전망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0.06.30 18:36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이하 코바코)가 7월 광고경기를 전망하는 광고경기전망지수(KAI)를 발표했다.

7월 KAI는 102.8로 전월대비 보합세가 예상된다. 휴가철 성수기에 들어선 일부 업종을 제외하고는 한동안 관망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6월 동향지수는 104.4로 전망지수 105.3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4월부터 동향지수가 전망치에 근접하거나 상회하는 등 COVID-19 요인에도 불구하고 월중 광고 집행에는 별다른 동요가 없었던 것으로 진단된다.

업종별로는 비대면 활성화로 ‘교육 및 사회복지서비스’ 업종이 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음식 및 숙박 운수서비스’ 와 ‘주택 수도 전기 연료’ 업종이 강세를 보일 전망이다.

반면 계절적 성수기가 지난 ‘의료용품 및 장비, 의료서비스’ 업종과 ‘의류 및 신발’ 업종은 하절기에 들어 약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전월 대비 7월 업종별 KAI>통계청 국가승인통계인 광고경기전망지수(KAI)는 국내 504개 광고주에게 다음달의 광고지출 증감여부를 물어 응답값을 지수화한 자료다. 해당업종 광고주 중 광고지출이 늘어날 것이라 응답한 사업체가 많으면 100을 넘고, 반대면 100미만이 된다. 또한 종합 KAI는 각 매체별 지수를 평균한 값이 아니고 매체구분 없이 총광고비 증감여부를 별도로 물어본 것이다.

전홍선 기자  adieuj@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AI#방송광고공사#7월#광고경기전망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