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고흥군, 작년 도시민 귀농인 전입 '전국 1위'전국 4.6% 감소에 4.7% 증가…인구정책 5개년 계획 성과
  • 김성수 기자
  • 승인 2020.06.30 13:00
  • 댓글 0
고흥군은 귀농귀촌 희망자를 위한 '귀농귀촌 행복학교'를 전국 최초로 운영하고 있다. <사진=고흥군>

(고흥=포커스데일리) 김성수 기자 = 전남 고흥군이 2019년 도시에서 농촌으로 이동한 귀농인이 전국에서 고흥군이 가장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5일 농림식품부와 해양수산부, 통계청이 공동 발표한 귀농인 통계결과에 따르면, 전국 상위 5개 지역은 전남 고흥군, 경북 의성군, 경북 상주시, 전남 나주시, 전북 고창군 순으로 나타났으며, 전국적으로는 2018년보다 귀농인이 4.6% 감소하였지만 고흥군은 4.7% 증가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 통계는 정부 및 공공기관에서 수집·보유하고 있는 행정자료를 상호 연계하여 작성한 행정 통계자료다.

고흥군은 민선 7기 들어 저출산, 고령화 등 인구감소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인구정책과를 신설하고 고흥사랑愛 청년유턴·아이행복·귀향(귀농·귀어)귀촌 3대전략 50개 시책을 담은 고흥인구정책 5개년(`18~`22년) 계획을 수립했다.

고흥인구정책 5개년(`18~`22년) 계획에 따른 주요 정책으로는 고흥인 청년유턴 정착장려금과 부모 가업승계 지원, 귀농·귀촌 집들이비와 농가주택 수리비 지원, 청년도전 창업 지원, 원주민과 갈등해소 프로그램 운영, 영농기술 지원 등이 있다.

그동안 고흥군은 귀농귀촌 희망자 사전교육과 현장체험을 위해 폐교를 리모델링하여 '귀농귀촌 행복학교'를 만들어 전국 최초로 지자체가 직접 운영하고 있다.

또한 서울, 부산, 광주 등 고흥향우회와 고흥사랑 귀향귀촌 상생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서울 aT센터 등 도시민 귀농귀촌 홍보, 고흥사랑 귀농귀촌 행복 SNS 홍보단 활동, 귀향귀촌 원스톱 상담서비스 제공 등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인구정책을 추진해 오고 있다.

그 결과 민선 7기가 시작된 이례 1년 10개월 동안 1745가구 2245명의 인구가 고흥으로 전입되어 대서면 인구 (2315명) 만큼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으나, 저출산, 인구의 자연감소, 인구 유출 등으로 아직도 총 인구수는 감소하고 있어 인구감소 문제를 극복하는 것이 주요 현안으로 남아 있다.

군 관계자는 "도시민 귀농귀촌 유치를 위해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SNS 홍보를 더욱 활발히 전개하여 송귀근 군수의 인구 감소율 제로화 정책을 2022년 말까지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수 기자  focusjebo@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흥군#2019년#도시민

김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