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전남도 농업인안전보험 지원강화 '가입률 증가'2019년 가입률 전년 대비 3% 늘어
도비 등 추가지원, 자부담 20%로 완화
  • 김성수 기자
  • 승인 2020.06.24 16:42
  • 댓글 0
전남도청

(무안=포커스데일리) 김성수 기자 = 전남도는 농작업 중 발생한 각종 재해와 질병에 대한 보상책인 농업인안전보험 지원을 확대해 가입률이 해마다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업인 안전보험 자부담 경감'은 민선 7기 김영록 전남지사의 공약사항으로, 지난해부터 도비 9억8000만원 등 총 108억 원을 투입해 자부담을 기존 30%에서 20%까지 줄였다.

이같은 결과 지난해는 전년 대비 3%이상 증가한 10만9000명이 가입했으며, 올해 들어서는 5월말 현재 8만7000명이 가입했다.

가입대상은 농업경영체에 등록된 만 15~87세의 농업인으로, 일반 1형의 경우 총 보험료 10만1000원의 20%인 2만원만 내면 가입할 수 있다. 기초수급자 등 영세농업인은 보험료가 무료다.

보장은 농작업 중 발생한 사고 및 관련 질병으로 인해 사망하거나 장해 발생과 치료 시 받을 수 있다. 산재형 상품의 경우 사망 시 최대 1억3000만원까지 보장하고, 질병 치료는 5000만원까지 보장받을 수 있어 농업인들이 의료비 부담을 줄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올해 하반기부터 사망보험금 연장특약제도가 도입돼 사망 시 보험기간 종료후 30일 이내까지 유족급여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실제 지난해 총보험료 9만6000원 중 1만9000원을 내고 일반 1형에 가입한 김모씨(85)는 논에 모판을 가지러 가던 중 경운기가 배수로에 빠져 치료 중 사망해 사망보험금 5600만원과 입원비 1200만 원을 포함해 총 6800만원이 지급됐다.

곽홍섭 식량원예과장은 "농촌 고령화로 농작업 중 각종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며 "불시에 발생될 수 있는 사고에 대비해 가까운 농축협에 가입을 서둘러 줄 것"을 당부했다.

김성수 기자  focusjebo@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남도#농업인안전보험#지원강화

김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