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전남도, CGV와 '행복바우처 카드 우대' 협약전국 최초…도내 8개 영화관서 4명까지 각 2000원 할인
  • 김성수 기자
  • 승인 2020.06.24 08:05
  • 댓글 0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23일 도청 접견실에서 조진호 CJ CGV(주) 영업본부장, 김농선 한국여성농업인 전라남도연합회장 등과 전라남도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 카드 사용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전남도>

(무안=포커스데일리) 김성수 기자 = 전남도는 23일 국내 최대 규모의 영화관을 운영한 CJ CGV와 전라남도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 카드 사용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전남도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김영록 지사와 조진호 CJ CGV 영업담당, 김농선 한여농 전라남도 연합회장, 고송자 전여농 광주전남연합회장, 주옥선 한국생활개선 전라남도연합회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행복바우처를 활용한 전국 최초의 문화복지 업무협약으로, 전남 여성농어업인은 도내 CGV영화관 8개소(목포, 목포평화광장, 여수웅천, 순천, 순천신대, 광양, 광양LF, 나주)에서 행복바우처 카드로 영화표를 결제하면 본인 포함 4명까지 1인당 2000 원의 할인을 받을 수 있다.

행복바우처는 전라남도가 지난 2017년부터 시행해 온 사업으로, 20세이상 75세미만의 여성농어업인에게 문화생활과 여가 활동을 위한 비용을 연 20만원씩 지원한 사업이다. 올해는 도내 9만 1천명에게 지급했다.

조진호 CGV 영업담당은 "농촌지역의 여성들은 도시에 비해 복지와 문화의 사각지대에 있다"며 "작은 할인 혜택이지만 이번 협약이 여성농어업인들의 문화 여건 개선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영록 지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영화산업이 어려움에도 전남여성농어업인을 위해 큰 결정을 해준 CGV에 감사하다"며 "이 협약이 위축된 영화산업은 물론 전남 여성농어업인에게도 큰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CJ CGV는 현재 국내외 4천 163개 상영관을 운영하고 있으며, 모든 직영점에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도입해 '코로나19' 등 감염병 확산을 막고, 안전한 영화관람 환경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김성수 기자  focusjebo@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남도#CGV#행복바우처

김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