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전남도 '국가안전대진단' 민관 합동점검7월10일까지…어린이 보호구역 등 국민관심 분야 631곳 점검
  • 김성수 기자
  • 승인 2020.06.17 14:01
  • 댓글 0
전남도가 지난 2019년에 실시한 '국가안전대진단' 민관 합동점검 모습. <사진=전남도>

(무안=포커스데일리) 김성수 기자 = 전남도는 최근 발생한 사고와 국민관심 분야를 중점으로 다음달 10일까지 '국가안전대진단'에 나선다.

'국가안전대진단'은 세월호 참사 후 우리 사회의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안전의식을 개선코자 지난 2015년 처음 도입돼 해마다 실시중이다.

올해는 지난 2~4월에 실시키로 했으나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상황 지속으로 잠정 연기돼 이번에 실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우선 어린이 보호구역 등 국민관심 분야와 여름철 자연재해를 대비해 취약시설인 급경사지 등 631개소에 대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집중 점검을 펼칠 계획이다.

또한 안전관리자문단과 유관기관이 합동점검을 한 후, 점검결과를 공개해 책임의식을 강화할 방침이다.

점검결과 확인된 안전취약요인은 즉시 보수·보강 조치하고, 정밀진단 등 후속조치가 필요한 사항은 관련 예산을 적극 확보해 개선에 나선다.

이와 함께 전남도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 발열 확인 등 예방수칙과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등 준수 여부도 함께 점검키로 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처와 함께 시설물에 대한 안전관리도 중요한 만큼, 국가안전대진단의 실효성 있는 추진과 철저한 후속 조치로 도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도민들께서도 진단 기간 동안 안전신문고를 통한 안전위험 요소 신고 등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김성수 기자  focusjebo@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남도#국가안전대진단#민관

김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