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김영록 지사 '벼 집중호우 피해현장' 점검보성군 침수 피해지역 방문…피해 농가 위로도
  • 김성수 기자
  • 승인 2020.06.15 07:31
  • 댓글 0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14일 지난 12일부터 보성지역에 내린 비로 인해 농경지 침수피해를 입은 득량면 해평리 들녘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전남도>

(보성=포커스데일리) 김성수 기자 = 김영록 전남지사는 14일 보성 득량만 간척지의 집중호우 피해현장을 긴급 방문, 피해실태를 점검하고 피해농가도 위로했다.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12일부터 3일간 보성 144㎜를 비롯 무안 140㎜, 함평 138㎜, 신안 137.5㎜ 등 남부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내린 집중호우로 벼 등 농작물 침관수 피해가 발생했다.

김 지사는 이날 보성군 득량만 간척지 벼 침수피해 현장을 둘러본 후 “모내기 한 지 얼마 안된 시기에 피해를 입게 돼 안타깝다”며 피해 농가를 위로하고, “피해조사를 빠짐없이 실시하고 피해 최소화를 위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2일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전남 지역에는 보성, 고흥 등 남부 해안지역 중심으로 총 416㏊의 벼 침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 됐다.

전남도는 "침수된 논은 신속히 물을 빼고 하고 날이 좋아지는데로 병해충 방 제도 서둘러야 한다”며 “이달 26일까지 벼 재해보험도 많이 가입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성수 기자  focusjebo@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