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전남해양수산과학원, 올해 첫 어업현장 간담회12일 완도 노화서 어업인과 협력·정책개선 방안 논의
  • 김성수 기자
  • 승인 2020.06.13 19:05
  • 댓글 0
<사진=전남해양수산과학원>

(완도=포커스데일리) 김성수 기자 = 전남해양수산과학원은 12일 완도 노화에서 어촌계장과 수산업경영인, 수산관계 기관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첫 '찾아가는 어업현장 소통간담회'를 개최했다.

지난해부터 시작한 소통 간담회는 어업현장을 직접 찾아 어입인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제도 개선방안을 논의하고, 각종 지원정책과 연구성과를 공유하는 등 해양수산기관과 어업인 간 소통창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이번 간담회에서는 전복 양식 신품종 개발 요구를 비롯 미역․다시마 양식장 수질검사, 어장관리선 행사계약 면허지 밖 사용 허용 등 다양한 의견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했다.

전남도는 즉시 시행이 가능한 사항은 곧바로 조치하고, 법령이나 제도개선이 필요한 사항은 해당 부처에 건의할 방침이다. 중장기적인 연구가 필요한 과제는 추가 예산 확보와 전문인력 활용 등을 통해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박준택 전남해양수산과학원장은 "이번 간담회를 시작으로 매달 시군 어촌현장을 직접 방문하겠다"며 "어업현장의 문제점과 애로사항을 듣고 고충을 해결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해양수산과학원은 지난해 목포, 여수 등 12개 시군 어업현장을 방문해 92건 건의사항을 수렴한 바 있다.

김성수 기자  focusjebo@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남해양수산과학원#어업현장#소통간담회

김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