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전남도, 이상저온 피해 농가 238억 지원과수 등 농작물 196억·산림작물 42억원 등 6월내
  • 김성수 기자
  • 승인 2020.06.10 20:37
  • 댓글 0
전남도청

(무안=포커스데일리) 김성수 기자 = 전남도는 이상 저온 등으로 피해를 입은 농가를 위해 농식품부가 확정한 피해 복구비 238억 원을 이달내 지원키로 했다. 

전남도에 따르면 이번 복구비는 지난 4월초 개화 중인 배, 매실, 복숭아 등 과수 이상저온 피해 8237㏊와 마늘 생육기 고온으로 생리적 교란(벌마늘) 피해를 입은 644㏊, 떫은감 등 임산물 2 707㏊에 대한 복구비로, 과수 등 농작물에 196억원, 산림작물에 42억 원이 지원될 계획이다.

농가는 피해 규모·정도에 따라 농약대, 대파대(타작목 파종비용) 같은 직접 지원을 비롯 학자금·농업경영자금 상환 연기, 생계비 등 간접지원을 받게 된다.

농약대 지원단가는 사과·배 등 과수는 ㏊당 199만원, 채소류는 192만원이고, 50% 이상 피해시 지원할 생계비는 4인 가족 기준 119만원이다.

특히 벌마늘 피해 지원은 전남도가 정부에 농업재해로 인정, 지원해 줄 것을 수차례 건의한 결과가 반영됐다.

전남도는 피해복구비 지원이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도비 부담금 35억원을 도 예비비로 지원할 방침이다.

김경호 농축산식품국장은 "피해 농가 복구비 지원으로 경영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 안심하고 영농에 전념할 수 있도록 과수 저온 피해 예방을 위한 방상팬 등 시설을 지원하고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지난 6월 6일 곡성, 보성, 순천 등에서 발생한 우박피해 176여㏊에 대해 오는 19일까지 정밀조사를 거쳐 정부에 복구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김성수 기자  focusjebo@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남도#이상저온#피해 농가

김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