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국제 축제로 '비상'문화관광부 '2020∼2021년 명예 축제' 선정
2년간 중앙정부 지원…세계적 축제 발전 기대
  • 김봉태 기자
  • 승인 2020.06.09 17:19
  • 댓글 0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현장. <사진=진도군>

(진도=포커스데일리) 김봉태 기자 = 전남 진도군의 대표 축제인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가 올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한 '2020∼2021년 정부지정 명예 문화관광축제'에 포함됐다.

명예 문화관광축제는 축제 경쟁력을 강화해 세계적인 축제를 육성한다는 취지로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한다. 이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는 명예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된 국내 '지역축제'에 대해 세계적인 축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올해 선정된 명예 문화관광축제는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를 비롯해 하동야생차문화축제, 무주반딧불축제, 문경찻사발축제, 천안흥타령축제, 금산인삼축제, 영동난계국악축제 등 7개 축제이다.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는 명예 문화관광축제 지정으로 올해부터 2년간 중앙부처 차원의 세계적인 축제 육성 지원을 위한 전문 교육과 컨설팅, 축제 관광상품 개발 등 체계적인 사업지원을 받게 된다.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는 조수간만의 차이로 길이 2.8㎞, 폭 40여m의 바닷길이 열리는 고군면 회동리와 의신면 모도리 사이에서 매년 상반기에 개최하고 있으며, 올해는 코로나19로 취소됐다.

군 관광과 관계자는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가 국내를 넘어 다른 나라와 경쟁하는 글로벌 축제로 발돋움하기 위한 초석을 마련한 것"이라며 "내년에 완벽한 준비로 코로나 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관광객 만족도를 높이도록, 축제를 개최하겠다"고 말했다.

김봉태 기자  focusjebo@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도#신비의 바닷길#축제

김봉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