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광주·전남 야외활동 진드기 물린 첫 환자전남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70대 환자 발생
  • 신홍관 기자
  • 승인 2020.06.07 06:21
  • 댓글 0

(광주=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광주·전남지역에서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해 야외활동에 주의가 요구된다.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은 관내 병원에서 의뢰된 고열환자 A씨(여·전남·79)의 혈액 유전자검사 결과, 4일 SFTS 환자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광주·전남지역에서는 올해 처음으로 확인된 SFTS 환자로, 야외활동 중 진드기에 물린 것으로 확인됐다.

SFTS은 바이러스를 보유한 진드기에 물려 감염된다. 최근 3년간 광주·전남지역에서는 해마다 10~20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전국적으로도 220명 이상의 환자가 발생했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기후변화 대응에 따른 발열성질환의 발생 추이를 파악하기 위해 연중 매달 1회씩 관내 야산, 등산로 인근 숲속, 휴경지 등에서 참진드기를 채집해 종 분포와 SFTS 바이러스, 라임, 리케치아 등 참진드기가 전파할 수 있는 다양한 병원체의 보유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올해 참진드기 개체 수 조사 결과, 1월 19마리, 2월 59마리, 3월 160마리, 4월 340마리, 5월 329마리가 채집돼 기온 상승에 따른 개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될 것으로 예상돼 SFTS뿐만 아니라 다양한 진드기매개질환에 감염될 가능성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주로 4~11월에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SFTS는 잠복기인 4~15일 후부터 38℃ 이상의 고열, 구토, 혈소판과 백혈구 감소 등 증상이 나타나며, 심한 경우 다발성 장기부전이나 신경학적 이상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SFTS와 같은 진드기 매개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야외활동 시 긴 옷을 입어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풀밭 위에 눕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며 진드기 기피제 사용도 도움이 된다.

진드기에 물린 경우 무리하게 진드기를 제거하지 말고 의료기관의 도움을 받고,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 소화기 증상 등이 있는 경우 즉시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드기#야외활동#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