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전남 양식어장 '수온상승' 질병예찰 강화전남해양수산과학원, 공수산질병관리사 활용 피해예방 총력
  • 김성수 기자
  • 승인 2020.05.31 06:50
  • 댓글 0
<사진=전남해양수산과학원>

(완도=포커스데일리) 김성수 기자 = 전남해양수산과학원은 수온 상승시기를 맞아 도내 수산생물 양식어장 5635개소를 대상으로 질병발생 및 기생충 감염 피해 최소화를 위한 예찰을 강화하고 나섰다.

특히 수온이 상승한 시기인 이달부터 양식생물에 세균 및 기생충이 번식하기 쉬워 △연쇄구균, 비브리오 등의 세균성 질병 △스쿠티카충, 백점충 등의 기생충성 질병 △바이러스성 질병으로 해마다 양식장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이에따라 해양수산과학원은 수산물 질병예찰을 강화키로 하고 지역별 예찰담당 공무원 14명을 임명, 올해 처음 공수산질병관리사 15명을 위촉해 매월 4회 이상 양식현장 방문 및 전화 상담 등을 통한 질병 모니터링에 들어갔다.

또한, 양식어장 관리자·종사자에게 수산용 의약품 사용법과 양식어장 관리요령을 교육하고, 방역물품(소독제, 질병진단키트 등)과 기생충 구제약품(포르말린, 프라지콴텔 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박준택 해양수산과학원장은 "최근 해외 어류(틸라피아), 새우에서 발병한 신종 수산질병의 국내 유입을 조기에 차단하겠다"며 "수산생물질병 관리법령에 따라 감시·관리를 위한 지속적인 양식어장 예찰과 어업인 교육 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수 기자  focusjebo@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남#양식어장#수온상승

김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