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서도 10대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발생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0.05.23 07:57
  • 댓글 0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대구에서 이태원 클럽발로 추정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보건당국은 이 확진자를 3차 감염 사례로 보고 있다.

22일 대구시에 따르면 달서구에 사는 10대 A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군은 지난 11~20일까지 대구를 방문하고 서울로 돌아간 뒤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진된 친구 B씨에게서 전염된 것으로 추정됐다.

B씨는 대구 방문 전에 이태원 클럽을 방문해 양성 판정을 받은 서울 친구 C씨에게 전염된 것으로 보건당국은 분석했다. 이태원발 3차 감염인 셈이다.

이에 따라 보건 당국은 역학조사 인력을 총동원해 A씨와 B씨의 동선을 추적하고 있다.

B씨는 대구 방문 기간 중구 동성로와 달서구 일대에서 노래방과 옷가게 등을 수차례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시는 지난 11일 오후 11시부터 12시까지 달서구 공기반소리반코인노래연습장, 12일 오후 5시 40분부터 8시 30분까지 동성로 통통동전노래연습장, 18일 오후 9시부터 10시까지 동성로 락휴코인노래연습장을 거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긴급재난문자를 통해 확진자 동선을 이같이 공개한 대구시는 B씨의 상세한 동선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으나 시민들이 이를 확인하기 위해 한꺼번에 몰리면서 한때 웹사이트가 다운되기도 했다.

한편, 시는 23일 오전 A군과 관련한 긴급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이태원#달서구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