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부산·경남
오거돈 전 시장 잠적 29일만에 경찰에 비공개 출석
  • 김성원 기자
  • 승인 2020.05.22 10:01
  • 댓글 0
오거돈 전 부산시장.

(부산=포커스데일리) 김성원 기자 = 집무실에서 부하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인정하고 시장직을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잠적 29일만에 부산경찰청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부산경찰청은 오 전 시장을 22일 오전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지난달 23일 사퇴한 후 29일 만이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8시쯤 관계자와 함께 부산경찰청 지하주차장에서 엘리베이트를 타고 수사전담반이 있는 10층으로 곧바로 올라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공개 소환 여부를 검토했지만 오 전 시장 측이 경찰 출석 조사 때 입장을 표명해달라는 부산경찰청 기자단 요청을 거부함에 따라 비공개 소환으로 방침을 바꿨다.

오 전 시장은 현재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혐의와 공직선거법 위반, 불법 청탁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따라서 오 전 시장은 성추행 사건, 사퇴 공증 경위와 과정, 오 전 시장의 사퇴 시기와 4·15 총선 연관성 등 각종 혐의와 관련해 한꺼번에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찰은 오 전 시장의 휴대전화와 피해 여성의 진술을 확보한 상태이다.

경찰은 오 전 시장을 상대로 구체적인 혐의 내용을 조사한 뒤 신병을 처리할 방침이다.

김성원 기자  ulruru5@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거돈#소환

김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