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시, '시설 출입객 전자명부' QR코드 확대...'사생활 침해 논란'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0.05.22 07:25
  • 댓글 0
대구시청 QR코드 시스템 모바일 명부 등록 화면. 공공기관·민간기관 출입 때 입구에 설치된 QR코드를 찍으면 방문등록을 할 수 있다. <인터넷 캡처>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대구지역에서도 시설 출입객을 전자명부로 관리하는 이른바 'QR코드 시스템'의 단계적 확대를 둘러싸고 '역학조사를 위한 조치'라는 긍정적 시선에도 '사생활 침해'라는 부정적 시선이 만만치 않게 찬반 논란이 일고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13일 집단감염 대응을 위해 IT기술을 적극 활용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최근 서울 성동구는 QR 코드 시스템을 PC방·노래방에 적용하기 시작했다. 방역당국의 이같은 조치는 이태원발(發) 감염 확산 조사 과정에서 방문자 추적에 한계를 절감했기 때문이다. 집단감염 우려 시설 입장 때 방문자 명부를 작성하게 했으나 수칙을 지키지 않는 사례가 많았고 허위 작성도 적지 않았다.

대구시도 같은 이유로 QR코드 시스템을 도입했다. 대구시청(본관·별관)·대구미술관·이월드 등에서 시범운영한 뒤 공공시설 및 민간다중이용시설에도 확대할 방침이다.

대구시청 입구에 설치된 시스템의 사용방법이 간편하다. 휴대전화 카메라로 코드를 찍어 인증 사이트로 이동, 이름·전화번호를 입력하면 인증번호 6자리를 문자 메세지로 받는다. 이 숫자를 다시 입력하면 방문 등록이 확인된다. 하지만 상당수 시민은 QR코드 시스템 상용화에 대해선 부정적 입장이다. 공공기관은 물론 민간시설로 확대될 경우 가는 곳마다 행적이 남게돼 '사생활 침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 직장인 이모씨(31·동구 신청동)는 "감시당하는 느낌에 거부감이 먼저 든다"면서 "내가 다니는 곳을 행정기관에서 모조리 다 알수 있게 되는 것인데 악용될 소지도 있다"고 말했다.

반면, 실효성(實效性)이 높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집단감염 우려가 큰 클럽·노래방·PC방 등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보다 발빠르게 대처해 상황 악화를 막을 수 있다는 것. 대학생 신동진씨(25)는 "안정기에 접어든 대구를 지키는 게 우선"이라며 "공공기관이 관리하는 것이기 때문에 크게 걱정할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대구시 관계자는 "시민의 소중한 개인정보를 직접 관리할 예정이며, 코로나 방역에 관한 사항에만 활용한다. 3개월이 지난 정보는 자동으로 삭제된다"고 설명했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시#출입객전자명부#QR코드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