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대전 유성구, 구암동 소규모 재생사업 본격 추진총사업비 1억 480만 원 투입
  • 오현주 기자
  • 승인 2020.05.22 20:15
  • 댓글 0
하반기 신청 예정인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 대상 위치도<자료제공 유성구>

(대전=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대전 유성구는 지난해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구암동 소규모 재생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유성구는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에서 진행한 '2019년 하반기 주민제안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에서 대전지역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유일하게 선정됐다.

소규모 재생사업은 주민이 제안하고 추진하는 소규모 마을 단위 사업으로 지역주민들이 사업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주민 참여를 확대하고 역량 강화도 꾀해, 향후 도시재생 뉴딜 사업으로의 발전 기반을 마련하는 사업이다.

구는 1회 추경으로 국비 5천 240만 원을 포함 총 1억 480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고 지역주민 10명으로 구성된 '새마을동네 공동체'를 통해 △목공예 교실△ 집수리 교실 △골목길 수선 △주민협의체 교육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사업 신청단계에서 '새마을동네 공동체'의 사업계획 수립을 지원한 대전도시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마을공동체 활동 공간조성을 위한 경로당 리모델링 사업도 추진한다.

구는 하반기에 새마을동네를 포함한 11만0000㎡ 규모의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을 신청해 낡은 기반시설 정비와 공동체 어울림 센터 조성, 마을 기업 육성사업 등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