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부산·경남
부산경찰, 오거돈 전 시장 등 압수수색영장 집행...자료 분석중오 전 시장 잠적 23일만에 시장 관사서 짐 빼내 자택으로 옮겨
  • 김성원 기자
  • 승인 2020.05.18 10:01
  • 댓글 0
오거돈 전 부산시장.

(부산=포커스데일리) 김성원 기자 =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여직원 성추행과 채용비리 등 각종 의혹을 수사중인 부산지뱡경찰청은 관계자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다.

부산지방경찰청은 수사전담팀이 주말인 지난 16일 오 전 시장 및 관계자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관련자료를 확보해 수사중에 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은 관련자료를 분석 후 관계자를 먼저 소환 조사 후, 오 전 시장을 소환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오 전시장은 부하 여직원에 대한 성추행 사실을 시인하고 사퇴한 지 23일만에 관사 짐을 정리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시장 관사가 위치한 부산 수영구 남천동 인근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전 7시 30분쯤 오 전 시장 딸이 부산 수영구 남천동 시장 관사에 도착한 뒤 이삿짐센터 직원을 불러 오 전 시장 개인물품을 정리했다는 것이다.

관사에서 빼낸 짐은 오 전 시장의 자택인 부산 해운대구 우동 L 아파트로 옮겨졌다.

오 전 시장은 사퇴 이후 지인이 운영하는 경남의 한 펜션에 칩거한 뒤 이후 행적이 묘연한 상태다.

김성원 기자  ulruru5@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거돈#압수수색#관사 이사

김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