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 코로나 휴업 권고업종ㆍ외식업 지원... 54억 투입휴업 권고→ 60만 원, 외식업 환경개선→300만 원 내외
  • 최경호 기자
  • 승인 2020.05.14 15:28
  • 댓글 0
14일 코로나 피해 휴업 권고업종과 외식업 지원을 발표하고 있는 송철호 시장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휴업 권고업종과 외식업체에 대해 시비 54억 원을 투입해 추가 지원에 들어간다.

정부와 시의 지원정책에 포함되지 않거나 긴급하게 지원이 필요한 피해업종이 대상이다.

14일 울산시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3월 22일부터 5월 5일까지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해 학원,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pc방 등 다중 이용시설 휴업을 권고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이후 이들 업종은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 40일이 넘는 휴업으로 경제적 손실을 봤다.

이어 6일부터 시작된 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에 방역비용 등이 소요됐지만, 금전적 보상은 없엇다.

시는 이에 따라 휴업을 권고한 사업장 중 소상공인 지원대상 사업장을 제외한 7245개 사업장에 대해 60만 원씩 지원에 나선다.

소요되는 지원비는 44억 원이다.

시는 또 10억원을 들여 외식업체에 대해 입식 좌석으로 바꾸도록 환경개선도 지원한다.

 대상은 매출액이 적은 영세업소와 영업장 면적이 작은 업소 등 350개 사업장이다.

지원비는 업소 당 300만 원 내외다.

송철호 시장은 “코로나 사태로 장기화로 사회안전망 사각지대에 놓인 코로나 피해업종들이 더 이상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고 망연자실해 있다”며 “우리 시 재정 상황도 어렵지만, 가능한 모든 가용재원을 적극 활용해 피해 업종을 추가 지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경호 기자  inpapa2002@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