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이태원 킹클럽 방문 용인 확진자 포함 15명 확진"동선 겹치면 외출말고 집에" 클럽 접촉자 등 13명 오늘 추가 확인
"이태원 한 클럽 방문자만 1천500여명…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
  • 이현석 기자
  • 승인 2020.05.08 12:15
  • 댓글 0
8일 오전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가면서 폐쇄된 서울 용산구 우사단로의 한 클럽 인근에 코로나19 감염 주의 현수막이 부착돼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8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13명이 추가로 발생해 방역당국이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될 우려에 긴장하고 있다.

지난 6일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도 용인시 거주 29세 남성 A(66번 환자)씨의 접촉자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확진된 사례들이다.

앞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일일 신규 확진 환자가 1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이례적으로 이날 0시 이후 신규 확진 환자 발생 사실을 신속히 발표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 모두발언에서 "오늘 0시 기준 신규 확진환자는 12명"이라며 "다만 오늘은 예외적으로 0시 이후 확진환자의 발생상황을 긴급하게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어제 용인 지역에서 확인된 29세 확진자의 접촉자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확진환자 본인과 안양의 지인 1인 이외에, 오늘 0시 이후에 추가로 현재까지 13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며 "이 건 관련해서 현재까지 총 1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13명 가운데는 확진환자의 직장동료 1인과 클럽에서 접촉한 12명의 확진이 확인됐다"며 "이 가운데는 외국인 3명과 군인 1명 등도 포함됐다"고 덧붙였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경기도 등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이 안정세를 보이는 가운데, 발생한 지역사회 집단감염 사례에 긴장하고 있다.

특히 A씨가 찾았던 이태원 클럽 방문자가 '한곳에서만' 1500명이 넘는 가운데, 외국인도 다수 포함돼 있어 이들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

김 총괄조정관은 "추가로 확진환자의 발생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또다시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할 우려가 있어 방역당국도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관련 상황 통제를 위해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방역당국이 제공하는 정보와 지침에 따라 행동해달라며, 용인 66번 환자와 동선이 겹칠 경우에는 '절대' 외출하지 말고 집에 머물러 달라고 요청했다.

방역당국은 "지난 2일 새벽에 용산구 이태원 소재의 '킹클럽'을 0∼오전 3시 30분까지, '트렁크클럽'을 오전 1시∼1시 40분까지, '클럽퀸'을 오전 3시 30분∼3시 50분까지 방문했거나 이와 동선이 유사할 경우 절대로 외출하지 말고 집에 머물며 증상을 관찰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이날 긴급 브리핑에서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 클럽과 주점 등에 1일 밤부터 2일 새벽 사이에 다녀간 경기 용인시 66번 코로나19 확진자와 관련해, 경기도에서 2명, 서울에서 1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수습돼 가는 과정에서 집단감염사례라는 엄중한 상황이 발생했다"며 다중집합업소 등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리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관련자에 대한 검사 결과 97명은 음성이 나왔고 6명에 대해서는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