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통합당 원내대표 경선, 주호영 vs 권영세 양자대결로
  • 최갑수 기자
  • 승인 2020.05.06 17:51
  • 댓글 0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사표를 던진 주호영 의원(좌)과 권영세 당선인(우). /사진=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경선이 주호영 의원과 권영세 의원 간 양자대결로 치러진다.

통합당 이명수(충남 아산갑)·김태흠(충남 보령·서천) 의원이 6일 원내대표 경선 출마 의사를 철회했다.

충남 아산갑에서 4선이 된 이 의원은 후보등록일 당일인 이날 "아직은 개인의 자리 때문에 경선에 나오는 것으로 생각하는 당내 분위기가 있었다"며 경선 포기 의사를 밝혔다.

이 의원은 "이번 원내대표의 짐이 무거울 것"이라며 "누가되든 과거처럼 무늬만 바꾸는 혁신이 아니라 당을 실질적으로 바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우리 당의 재건과 새로운 변화를 위해 정치적인 생명을 걸고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는 각오로 원내대표 출사표를 던졌지만, 부덕의 소치로 이만 출마의 뜻을 접고자 한다"고 밝혔다.

충남 보령·서천에서 3선이 된 김 의원은 지난 3일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하면서 영남권 의원을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로 삼으려 했지만, 여의치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과 김 의원이 출마를 철회하면서 8일 치러지는 원내대표 경선은 주호영(5선, 대구 수성갑) 의원과 권영세(4선, 서울 용산) 당선인의 양자 구도로 좁혀졌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