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통합당 태영호·지성호 '옹호'…민주당 "징계조치 촉구"
  • 최갑수 기자
  • 승인 2020.05.06 10:22
  • 댓글 0
태영호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당선인(왼쪽)과 미래한국당 지성호 미래한국당 당선인(오른쪽)./사진=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사망설 등 거짓 정보를 퍼트린 태영호·지성호 당선인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미래통합당 태영호 서울 강남갑 당선자와 미래한국당 지성호 비례대표 당선자가 김 위원장 사망설 등 허위정보로 국민 혼란을 가중시킨 데 대해 통합당의 제 식구 감싸기도 도를 넘어서고 있다는 비판도 이어진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와 관련 그야말로 야당발 안보불감증이 심각한 수준이다라고 지적했다.

송갑석 민주당 대변인은 5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태·지 당선인의 거짓선동은 당사자들의 사과로 유야무야 넘길 사안이 아니다."라고 경고했다.

이어 "정부와 정보당국의 명확한 입장보다 '북한 내 중요한 소식통'으로부터의 허위정보를 더 신뢰했고, 건강이상설을 넘어 '김 위원장의 사망을 99% 확신한다'는 무책임한 발언으로 안보불안을 초래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송 대변인은 "보수 유튜버 등의 돌출발언이 아니라 북한 출신의 국회의원 당선인의 발언이라는 점에서 국민의 혼란은 배가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남북관계 및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이들의 발언이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두 당선인을 21대 국회 국방위·정보위에서 배제시켜야 한다는 요구가 곳곳에서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통합당은 북한군 GP 사격과 관련해 '북한군 감싸기' 등을 주장하며 통합당이 야기한 안보 혼란의 본질을 흐리고, "남의 당 일에 간섭하지 말라"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는 모양새다.

송 대변인은 "통합당은 태·지 당선인이 거짓정보로 국민적 혼란을 야기하고 국가의 안보를 심각하게 저해시킨 데 대해 공식 사과와 징계조치를 즉각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통합당은 태·지 당선인이 퍼뜨린 가짜뉴스가 자칫 국가적 위기를 자초할 수 있는 심각한 위해였음을 자각하고, 당내에 만연한 안보불감증을 깊이 되돌아보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