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등교 개학 일정 오늘 발표…유은혜 부총리 오후 4시 브리핑셋째주부터 순차적 등교할듯…고3은 먼저 등교할 수도
  • 박미라 기자
  • 승인 2020.05.04 08:31
  • 댓글 1
육군 50사단 소속 장병들이 1일 대구시 남구 대명초등학교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 방역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박미라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두 달 넘게 미루고 있는 초·중·고등학교 개학 날자가 4일 발표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오후 4시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 브리핑을 열어 등교 수업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을 6일부터 '생활 속 거리 두기'(생활방역)로 전환하기로 했다.

직장과 학교 등에서 일상생활을 재개하면서 생활 속에서 거리 두기를 하자는 방침에 따라 교육부는 사회적 거리 두기의 일환으로 중단했던 등교 수업을 재개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등교 수업도 원격수업처럼 순차적으로 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초·중·고생 540만명이 동시에 등교를 시작하면 학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을 때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할 우려가 있어서다.

등교 수업도 원격수업처럼 고학년부터 하는 방안이 유력시 된다. 원격수업은 지난달 9일 고3·중3부터 학년을 내려가면서 시작했다.

교육 당국은 초등학생 학부모의 돌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저학년부터 등교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으나, 감염병 전문가들이 저학년은 생활 속 거리 두기가 어려울 수 있다며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등교 수업의 시작 시점은 이달 18∼20일이 유력할 것으로 보인다.

유은혜 부총리는 최근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이번 연휴로 인한 감염 발생 상황을 잠복기를 고려해 14일 동안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대학 입시 준비가 시급한 고3은 예외적으로 다른 학년보다 먼저 등교시키는 방안도 검토해왔는데, 이 검토 결과도 이날 발표된다.

이날 발표에는 유치원 등원 시기 및 방법도 결정될 전망이다. 유치원은 유아 발달 단계 등을 고려해 원격수업을 하지 않고 무기한 휴업 중이다.

박미라 기자  woods52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