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전남도 농촌일손돕기 군부대 기관단체 참여5월부터 두달간…본청 사업소, 시군 직원 1회 이상 참여토록
  • 김성수 기자
  • 승인 2020.04.30 21:15
  • 댓글 0
전남도청

(무안=포커스데일리) 김성수 기자 = 전남도는 모내기 등 본격 영농철을 맞아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위해 5월부터 2개월간 봄철 농촌일손돕기를 대대적으로 펼친다.

전남도에 따르면 올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외국인 근로자 입국이 지연되는 등 농촌인력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돼 각계 단체가 참여한 일손돕기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로 영농작업이 어려운 농가를 비롯 홀로 사는 농가, 장애·고령농가 등 농작업 일손이 취약한 계층이며, 양파·마늘·매실 수확 작업과 과실 솎기, 봉지 씌우기 등 기계화가 어려운 농작업을 지원한다.

전남도는 본청과 사업소, 시군 전 직원이 1회 이상 농촌일손돕기에 참여토록 하고, 추진 기간 동안 전남도와 시군에 '농촌일손돕기 창구'를 개설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최근 군부대와 각급 기관단체에 농촌 일손돕기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전남도는 올해 '코로나19'로 농산물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을 감안, 농촌일손돕기를 통해 농촌의 현실을 이해하고 도·농 화합을 다질 수 있도록 마늘·양파 등 농산물 사주기도 병행할 방침이다.

또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사회적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토록 하고 안전사고 예방에도 주력키로 했다.

곽홍섭 식량원예과장은 "봄철 농번기에는 모내기와 마늘·양파 수확 등 다양한 농작업이 일시에 집중돼 일손이 많이 필요하다"며 "농촌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도·농이 서로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농번기 일손 돕기에 많이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5월부터 6월은 마늘·양파·보리 수확을 비롯 모내기, 고추 심기, 과수 솎아주기 등 농작업이 집중적으로 이뤄진다.

김성수 기자  focusjebo@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남도#'코로나19'#인력난

김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