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現 고2생 서울 주요 대학 모두 정시 확대…연고대 40%·서울대 30%대입 공정성 강화 대상 16개 대학 정시 30%→38%, 학종 46%→36%
4년제 전체 평균도 정시 23%→24%…모든 대학 고른기회전형 도입
  • 박미라 기자
  • 승인 2020.04.29 15:10
  • 댓글 0
/일러스트=연합

(서울=포커스데일리) 박미라 기자 = 현재 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학생들이 내년에 치를 2022학년도 대학 입시부터 서울 주요 대학들의 정시모집 비율이 모두 늘어난다.

고려대·연세대 등 이른바 '상위권 대학' 상당수가 정시 비율을 기존 20∼30% 수준에서 40% 안팎으로 늘린다.

예비 수험생과 학부모 입장에서는 서울 주요 대학의 정·수시 비율이 핵심 관심사로 이른바 '깜깜이' 전형으로 불리는 학생부종합전형(학종) 비율도 줄어든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29일 전국 198개 4년제 대학교의 '2022학년도 대입 전형 시행계획' 주요 사항을 발표했다.

2022학년도 전체 대학 모집인원은 34만 6553명으로 올해 2021학년도보다 894명 줄어든다. 

정부의 정시 확대 권장 기조에 따라 정시모집 비율은 24.3%로 올해보다 1.3%p 늘면서 8만4,175명을 선발한다. 
 
수시모집은 1.3%p 감소하면서 전체 모집인원의 75.7%인 26만 2378명을 선발한다.

정시 수능위주 전형으로 선발하는 인원은 7만5978명으로 전체모집인원 대비 21.9%, 정시모집 인원중에서는 90.3%를 차지한다. 실기(2.2%) 전형은 소폭 줄었다.

수시 학생부위주 전형으로는 22만 8009명을 선발해 전체모집인원 대비 66%, 수시모집 인원중에서는 86.9%를 차지한다. 

이 가운데 학종으로는 7만 9503명, 전체 모집인원의 22.9%를 뽑아 선발인원이 2021학년도에 비해 6580명, 1.9%p 줄어든다.

내신 성적으로 뽑는 학생부교과전형으로는 14만 8506명을 뽑아 전체 모집인원 대비 42.9%로 0.6%p 소폭 늘어난다. 

논술위주 전형(3.2%)과 실기위주 전형(5.4%), 재외국민 등 다른 전형(1.3%) 비중은 그대로다.

교육부가 수능위주 전형을 2022학년도까지 40% 이상으로 확대할 것을 주문하면서 서울 소재주요 대학의 정시 수능위주 전형 비중은 크게 늘어난다. 

서울에 있는 주요 16개 대학 가운데 9개 대학이 수능 모집비율 40%를 넘겼다. 

건국대(40.0%) 고려대(40.1%) 동국대(40.9%) 서강대(40.6%) 서울시립대(40.4%) 서울여대(40.1%) 연세대(40.1%) 한국외대(42.4%) 한양대(40.1%) 등이다.

또 서울대(30.1%) 경희대(37.0%) 광운대(35.0%) 성균관대(39.4%) 숙명여대(33.4%) 숭실대(37.0%) 중앙대(30.7%) 등도 수능위주 전형 비율을 30% 이상으로 늘린다.
 
반면 학종 비율은 서울대(78.1→69.9%) 고려대(47.5→36.3%) 연세대(48.9→27.6%) 서강대(51.4→37.7%) 성균관대(49.6→36.5%) 숭실대(37.6→32.0%) 한양대(39.1→33.5%) 등으로 줄어든다.

/일러스트=연합뉴스

기초생활보장수급자·차상위계층 가구 학생, 농어촌 학생 등 사회적으로 소외된 학생들을 배려하기 위해 의무화된 '고른기회 특별전형'으로 선발하는 학생은 총 5만 3546명(15.5%)이다.

2020학년도 4만 6327명(13.3%)에서 2021학년도 4만 7606(13.7%)에 이어 해마다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역인재 특별전형'으로 선발하는 인원도 증가해 92개 학교가 2만 783명(6.0%)을 선발한다. 

2020학년도 83개교 1만 6127명(4.6%)에서 2021학년도에 86개 학교 1만 6521명(4.8%)에 이어 늘어나는 추세다.

2022학년도 수능은 문·이과를 통합하는 '2015 교육 과정'의 취지에 따라 문·이과통합형으로 처음 치러지는 수능이다. 

학생들은 인문·자연 계열 구분 없이 같은 공통·선택과목을 놓고 수능을 치르게 된다.

이날 발표된 대입 전형 시행계획 주요 사항은 고등학교와 시·도 교육청에 책자로 배포된다. 7월부터는 대입정보포털 '어디가'(www.adiga.kr)에서도 볼 수 있다.

박미라 기자  woods52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