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국정원 세월호 유가족 사찰…민주당 "박근혜 정부 국정원 만행에 개탄"
  • 최갑수 기자
  • 승인 2020.04.28 17:58
  • 댓글 0
27일 오전 서울 중구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가정보원의 세월호 유가족 등 민간인 사찰 관련 수사요청 기자회견에서 세월호 유가족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자회견에 앞서 묵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지난 27일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세월호 참사 당시 국정원이 유가족들을 사찰하고 여론조작을 위해 직접 개입했다는 정황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특조위에 따르면 국정원이 세월호 참사 직후부터 실종자 가족들의 성향을 나눠 정보를 수집하고 행동을 기록하는 등 유가족 사찰 정황이 담긴 보고서를 작성한 정황이 확인됐다. 

또한 국정원은 자체 예산을 집행해 '이제 일상으로 돌아가자'라는 내용의 영상을 만들어 보수 커뮤니티 등을 통해 배포해 여론 전환을 시도했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민간인 사찰, 여론조작은 명백한 공권력의 폭력이며 불법이라고 비판했다.

박성민 민주당 청년대변인은 28일 논평을 내고 "세월호 참사 당시 국정원이 박근혜 청와대의 병폐를 감추고 민심을 왜곡하려 했다는 사실이 개탄스럽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논평에서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은 불법을 저지르고 진실을 감추려 했던 이들이 누구인지 낱낱이 밝히고 책임을 지게 할 때까지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더욱 명확한 진상 규명이 이뤄질 수 있도록 특조위는 검찰에 국정원에 대한 수사를 요청했다."면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통해 세월호 참사 관련 박근혜 정부 국정원의 만행이 모두 드러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세월호 참사와 관련된 무수한 의혹이 해소되고 진실이 드러나는 그날까지 긴장의 끈을 놓아선 안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