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 위기, 남북협력의 기회로""판문점 선언 2주년… 가장 현실적·실천적인 남북 협력의 길 찾을 것"
"K-방역 넘어 K-일상 모범이 될 수 있도록"
  • 서정석 기자
  • 승인 2020.04.27 19:13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2년전 판문점 선언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청와대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2년전 판문점 선언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두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은 전쟁 없는 평화로 가는 새로운 한반도 시대의 서막을 열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은 "그로부터 지난 2년은 평화는 하루아침에 오지 않는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절감하게 한 기간이었다"며 "기대와 실망이 반복되었고, 그때마다 인내하며 더딘 발걸음일지언정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기 위해 노력해온 기간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실적인 제약 요인 속에서도 할 수 있는 일들을 찾아서 작은 일이라도 끊임없이 실천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생명의 한반도를 위한 남북 교류와 협력, 남북 간 철도 연결, 비무장지대를 국제평화지대로 바꾸는 것을 예로 들며 "남과 북이 함께할 수 있는 사업부터 꾸준하게 추진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특히 대통령은 코로나19도, 판문점 선언의 기본 정신도 연대와 협력이라고 강조하며 "남과 북이 함께 코로나 극복과 판문점 선언 이행 속도를 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개척하며, 상생 발전하는 평화 번영의 한반도를 열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신규 확진자 수가 일주일 이상 10명 내외로 확연히 줄어드는 등 코로나19 사태가 눈에 띄게 안정되어 가고 있다"면서 방역 당국과 의료진의 눈물겨운 헌신, 국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협력, 집단 지성이 큰 힘이 되었다고 감사를 전했다.

다만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장기전을 염두에 두고 코로나바이러스와 불편한 동거를 각오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따라 "방역과 일상의 지혜로운 공존을 준비해야 할 때"라며 "K-방역을 넘어 K-일상이 또 다른 세계 표준이 되고, 모범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나가자"고 독려했다.

마지막으로 대통령은 "우리가 복귀할 일상은 과거의 일상과 다른 낯설고 새로운 일상이 될지도 모른다"며 "국민들의 협조와 참여 이상의 비결이 있을 수 없다"고 당부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