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전두환 왜 책임지지 않느냐"에 '침묵'…"전두환은 5·18의 진실을 밝혀라"
  • 이현석 기자
  • 승인 2020.04.27 15:27
  • 댓글 0
전두환씨가 27일 피고인으로 광주지방법원에 출석하고자 법원 청사로 이동하면서 기자들 질문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89) 씨의 재판이 27일 열렸다.

재판은 이날 오후 2시 광주지법 201호 형사대법정에서 형사8단독 김정훈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됐다.

전씨는 이날 낮 12시 19분쯤 광주지법에 도착해 승용차에서 내려 경호원의 손을 잡고 부인 이순자씨와 함께 건물 안으로 걸어갔으나 특별히 거동이 불편한 모습을 보이지는 않았다.

전씨는 "이렇게나 많은 죄를 짓고도 왜 반성하지 않는가. 수많은 사람이 죽었는데 왜 책임지지 않는가"라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고개도 돌리지 않고 경호원의 뒤를 따라 이동했다.

앞서 전씨는 인정신문을 위해 지난해 한차례 재판에 출석한 이후 그동안 건강상의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고 출석하지 않았다.

이날 재판은 재판장이 바뀌면서 공판 절차를 갱신하게 됐다.

이날 재판에서는 피고인의 신원을 확인하는 인정신문과 검사의 모두 진술, 피고인 측 입장 진술, 증거목록 제출 등이 이뤄질 전망이다.

재판부는 공판 개정 후 부인 이순자씨의 동석 허가 여부를 밝힐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두환씨가 27일 오전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을 나와 차에 오르고 있다./연합뉴스

전씨는 이날 오전 8시 25분쯤 부인 이씨와 함께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을 출발해 낮 12시 19분쯤 광주지법 법정동에 도착했다.

서울에서 출발할 때에는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있었으나 차에서 내릴 당시에는 모자를 벗고 마스크만 쓰고 있었다.

전씨는 지난해 경호원의 제지를 받던 취재진이 그를 향해 손을 뻗어 "발포 명령 부인하십니까"라고 질문하자 "왜 이래"라고 소리치고 법정에 들어가 비판을 받은바 있다.

한편 이날 전씨가 후문을 통해 법정에 도착할 당시 정문에서는 5·18 관계자들이 손팻말과 현수막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전두환씨가 27일 광주지방법원으로 들어가자 오월 어머니회원들이 법원 입구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들은 '전두환은 5·18의 진실을 밝혀라'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5·18 상징곡인 '님을 위한 행진곡'과 '5월의 노래' 등을 부르며 "광주학살 책임지고 전두환은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