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문 대통령 "40조 규모 기간산업 안정기금 긴급조성…일자리 지킬 것""100조원 금융조치에 35조원 추가…긴급고용안정에 10조원 별도 투입"
"일자리 창출 위한 대규모 사업 추진해야…'한국판 뉴딜' 기획단 준비하라"
  • 서정석 기자
  • 승인 2020.04.22 11:43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제5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촉발된 경제 위기상황에서 기간사업 안정기금을 통해 국내 일자리를 지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40조원 규모로 위기 극복과 고용을 위한 기간산업안정기금을 긴급히 조성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와 고용에 지대한 영향을 주는 기간산업이 크게 위협받아 일시적 자금 지원이나 유동성 공급만으로는 어려움을 극복하기 힘든 기업이 생기기 시작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시적인 유동성 지원을 넘어 출자나 지급보증 등 가능한 지원 방식을 총동원하겠다"면서 "강력한 의지를 갖고 기간산업을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지원을 받는 기업에 상응하는 의무도 부과할 것"이라며 "고용 안정이 전제돼야 지원이 주어지고 임직원 보수·주주배당 제한, 자사주 취득 금지 등 도덕적 해이를 막는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긴급 고용안정 대책에 10조원을 별도로 투입해 코로나19로 현실화하고 있는 고용 충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용유지 지원으로 실업 대란을 차단하는 데 역점을 두면서 고용 안전망 사각지대를 획기적으로 줄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고용을 유지하는 기업은 최대한 지원하겠다"며 "정부도 일자리 창출에 직접 나서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정부는 범국가적 차원에서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규모 사업을 대담하게 추진할 필요가 있다"면서 "관계 부처는 대규모 국가 프로젝트로서 '한국판 뉴딜'을 추진할 기획단을 신속히 준비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제5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밝힌 비상경제대책을 신속히 실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1차 추가경정예산을 최대한 신속히 집행 완료하고, 2차 추경을 최대한 신속히 통과시켜 즉시 집행할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오늘 결정한 비상대책에 필요한 3차 추경과 입법도 신속히 추진해주기 바란다"며 "국회도 할 일이 태산 같은 비상한 시기임을 감안해 대승적 합의로 신속한 결정을 내려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