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김정은 '건강이상설'에 청와대 "지방서 정상활동 중"CNN "미국정부 '김정은 수술 후 중태' 정보 분석중"
"4·15 금수산 궁전 행사 불참 배경은 예의주시"
"북한 노동당·군부·내각, 비상경계 등 특별한 움직임 없어"
  • 서정석 기자
  • 승인 2020.04.21 15:55
  • 댓글 0
/CNN 보도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청와대는 21일 CNN 등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보도한 것을 두고 "현재까지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이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해 확인해 줄 내용이 없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 위원장은 현재 측근 인사들과 지방에 체류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건강 이상설을 뒷받침할 만한 특이 동향이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의 노동당·군부·내각도 비상경계와 같은 특별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김 위원장은 정상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다만 정부는 김 위원장이 지난 15일 김일성 주석의 생일(태양절)에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에 불참한 배경은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미국 CNN은 20일(현지시간) 미국 관리를 인용해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15일 김일성 주석의 생일 행사에 불참했으며 이에 따라 그의 건강을 둘러싸고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CNN은 미국 소식통이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수술 후 심각한 위험에 빠졌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이 태양절 행사에 보이지 않은 점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전문가들이 확신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CNN은 김정은 위원장의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008년 정권수립 60주년 행사에 불참했을 때는 뇌졸중이 이유인 것으로 나중에 밝혀진 바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정은 위원장이 2014년에도 한 달 이상 대중의 눈에서 사라진 적이 있었으며 그때에도 건강 이상설이 촉발됐다고 보도했다.

CNN은 미국 중앙정보국(CIA), 미국 국가안전보장회의, 국무부, 한국을 상대로 김 위원장의 상태에 대한 취재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통일부 측 역시 이런 보도에 대해 "공식적으로 언급할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역시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일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21일 "하나하나에 관해 논평을 삼가고 싶다. 계속 미국 등과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관련 정보를 수집·분석하고 싶다"고 말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