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세월호 참사 6주기 문 대통령 "코로나19 대응, 세월호 교훈 담겨"
  • 서정석 기자
  • 승인 2020.04.16 14:26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의원 시절이던 2014년 8월,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광화문 광장에서 단식 농성을 하던 '유민아빠' 김영오씨와 함께 동조 단식을 하고 있다./온라인자료사진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우리의 자세와 대책 속에는 세월호의 교훈이 담겨 있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세울호 참사 6주기를 맞은 이날 페이스북 메시지를 통해 '사회적 책임'을 유산으로 남겨준 아이들을 기억하며, 국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세월호와 함께 울었고, 함께 책임지기 위해 행동했고, 세월호를 통해 서로 얼마나 깊이 연결된 존재인지도 알게 됐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지금 코로나19를 극복하며 상호의존성을 다시 확인하고 있다"면서 "국민은 '누구도 속절없이 떠나보내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두기와 자가격리를 지키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사회적 책임을 유산으로 남겨준 아이들을 기억하며 국민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다시는 손을 놓치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아이들과 약속한 '안전한 나라'를 되새긴다"며 "4·16생명안전공원, 국립안산마음건강센터 건립을 차질없이 진행하고 진상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코로나19 이후 돌아갈 일상은 지금과 확연히 다를 것"이라며 "새로운 삶도, 재난에 대한 대응도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적지 않은 우리의 가족, 이웃이 돌아가셨지만 미처 일일이 애도를 전하지 못했다"면서 "고인들의 명복을 빌며 가족을 위로한다"고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국회의원 시절이던 지난 2014년 8월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광화문 광장에서 단식 농성을 하던 '유민아빠' 김영오씨와 함께 동조 단식을 이어간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