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전남소방 "4월 산악사고 급증 주의" 당부등산로 안전시설물 정비·보강 등 '산악사고 안전대책' 추진
  • 김성수 기자
  • 승인 2020.04.15 14:12
  • 댓글 0
전남소방 항공대 산악 조난자 구조 장면. <사진=전남도>

(무안=포커스데일리) 김성수 기자 = 전남소방본부는 연중 산악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봄철을 맞아 5월 31일까지 '산악사고 예방 안전대책’을 추진하고 나섰다. 

이번 산악사고 예방대책은 '코로나19'로 인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을 고려해 산악구급함과 산악위치표지판 등 안전시설물 정비와 산악사고 인명구조훈련 등 대면접촉을 최소화한 대책으로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 종료되면, 주요 등산로에 119구조·구급대를 배치해 등산객의 안전을 도모한 '등산목 안전지킴이'도 운영하게 된다.

최근 3년간 전남에서 발생한 산악사고는 총 1천210건으로 해마다 400건 이상 발생하고 있으며, 이중 1/4정도가 봄철인 4월과 5월에 집중되고 있다.

사고원인은 조난사고가 282건(23.3%)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실족·추락사고 186건(15.4%), 개인질환 118건(9.8%) 순으로 나타났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코로나19 기간 중 안전한 산행을 위해서는 개별 이동과 마스크와 장갑 착용, 산행 중 앞·뒤 사람 간의 충분한 간격 유지가 필요하다"며 "특히, 공동으로 사용하는 화장실, 안전시설 손잡이 등을 통한 감염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성수 기자  focusjebo@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남소방#4월#산악사고

김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