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전남, 올해 1분기 '화재발생·인명피해' 크게 감소전남소방, 지난해 대비 화재발생 21.8%, 인명피해 43.8% 감소
  • 김성수 기자
  • 승인 2020.04.14 00:17
  • 댓글 0
전남소방 출동 화재현장. <사진=전남도>

(무안=포커스데일리) 김성수 기자 = 전남소방본부는 올해 1분기 도내 화재현황을 분석한 결과, 화재발생 건수와 인명피해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화재는 741건이 발생했으며, 인명피해 27명(사망 13, 부상 14), 재산피해는 101억원으로 집계됐다.

피해 종류별 화재는 임야, 주거시설, 야외 순으로 지난해 대비 총 21.8%(207건), 인명피해는 임야, 야외, 판매‧업무시설 순으로 총 43.8%(21명) 감소했다.

이에 대해 전남소방은 "전체 화재 발생건수와 인명피해는 줄었으나 임야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지난해와 같은 3명이 발생했다"며 "봄철 논밭두렁 소각과 등산객 부주의에 따른 들불과 산불 발생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화재 원인은 쓰레기소각 등 부주의가 59%(437건)로 가장 많았으며, 전기적 요인이 19.4%(144건), 기계적 요인 9.2%(68건), 미상은 7%(52건) 순으로 나타났다.

장소별로 비주거시설 226건(30.5%)을 비롯 주거시설 165건(22.3%), 야외 등 쓰레기 141건(19%), 임야 122건(16.5%) 순이다.

시‧군별로 순천시가 74건(10%)으로 가장 높았고, 나주시 53건(7.2%), 여수시 49건(6.6%), 영암군 45건(6.1%) 순으로 기록됐다.

재산피해는 창고, 동식물시설 등 산업시설 58%(59억), 임야 13.6%(13억), 주거시설 11.6%(11억), 숙박 등 판매‧업무시설 4.2%(4억) 순으로 산업시설 화재피해가 큰 것으로 확인됐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에 따라 더욱 효과적인 소방안전정책으로 도민의 안전과 재산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1분기 화재현황을 활용해 화재예방대책을 수립하고 화재대응훈련을 실시해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수 기자  focusjebo@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남#올해 1분기#화재발생

김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