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문재인 대통령 "경제살리기 시작도 끝도 일자리"수석보좌관 회의서 "공공부문이 긴급 일자리 제공에 대책 준비해야"
"세계 주요국 마이너스 성장 전망…우리 경제도 타격 안받을 수 없어"
  • 서정석 기자
  • 승인 2020.04.13 16:48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경제 살리기의 시작도 끝도 일자리"라며 강력한 고용대책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힘들고 어려운 시기를 이겨내는데 가장 큰 걱정이 고용문제"라며 "지금은 고통의 시작일지 모른다. 특단의 대책을 실기하지 않고 세워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미 대량실업이 발생한 나라들이 생기고 있다. 한국도 실업급여 신청자가 크게 늘기 시작했다"며 "경제위기 국면에서 정부는 일자리를 지키는 것에 정책적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일자리가 무너지면 국민의 삶이 무너지고, 그로부터 초래되는 사회적 비용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고용유지에 쓰는 돈은 헛돈이 아니다. 오히려 생산적 투자"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주 총선으로 비상경제회의를 생략하고 대신 내 주에 연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러면서 "가장 주안점을 둬야 하는 것은 어렵더라도 기업들이 고용을 유지하도록 만드는 것이다. IMF 위기 때 많은 일자리를 잃었던 경험을 되풀이하지 않아야 한다"며 강력한 고용대책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과 노동계, 정부가 함께 기업도 살리고 일자리도 살리는 길을 반드시 찾아야 한다. 정부부터 고용유지 기업에 과감하고 적극적 대책을 강구해주기 바란다"며 "경사노위 비롯한 정부 위원회들도 특별한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자영업자, 플랫폼 노동자, 특수고용 노동자 등 고용보험 사각지대 지원책 마련에도 심혈 기울여 달라"며 "실업 대책도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이어 공"공부문이 역할 하지 않을 수 없다. 공공사업을 앞당기거나 한시적으로 긴급 일자리를 제공하는 방안 등 다양한 대책을 준비해달라"고 강조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