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차명진 '제명' 불복, 지지자들 "차명진 살려내…김종인·황교안 사퇴"차명진, 재심청구·가처분 신청…"자유 민주주의에서 ○○○ 말도 못하냐"
당원게시판에 제명철회 촉구 글 수백건 통합당 낙선운동 
  • 최갑수 기자
  • 승인 2020.04.13 16:08
  • 댓글 0
경기 부천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가 막말 논란으로 당에서 제명된 13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괴안동 차 후보 선거사무소 인근에 차 후보의 선거현수막이 걸려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세월호 텐트 막말' 논란으로 13일 미래통합당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제명된 차명진(경기 부천병) 후보가 당의 결정에 강력 반발하며 불복 의사를 밝혔다.

차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잠시 후에 저는 일단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하겠다. 그리고 내일 당에도 재심청구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차 후보는 상대 후보인 민주당 김상희 후보에 대해 "그자가 엊그제 제 현수막을 위아래에서 스토킹하는 현수막을 달아 저를 막말, 싸움, 분열 후보로 지칭한 것에 대해서도 모욕과 후보자 비방, 선거방해죄로 고소하겠다"고도 했다.

이어 "윤리위가 열리지도 않았는데 저를 제명한다고 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아직 당의 후보 자격을 갖고 있음에도 저를 우리 당 후보가 아니라고 공언한 황교안 대표, 섭섭함은 깨끗이 잊겠다"며 "마지막으로 한 번만 재고해달라"고 호소했다.

차 후보는 "다시 묻는다. 제가 세월호 텐트 ○○○ 사건을 폭로하지 말아야 했느냐. ○○○이라는 단어보다 더 고상한 단어가 어디 또 있느냐"라"라며 "그들이 현수막을 제 것의 위, 아래에 붙여 도발하길래 현수막 ○○○이라고 칭했다. 현수막에 관한 것도 성희롱이냐"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왜 우리는 ○○○이라는 단어를 사용할 수 없느냐. 이게 자유민주주의 맞느냐"라면서 "투표용지에는 2번 통합당 칸에 차명진의 이름이 살아있을 것이다. 그 칸에 찍힌 표는 세월호 텐트의 검은 진실을 심판하는 표로 기록될 것"이라 주장했다.

차명진 후보 제명 결정에 통합당 '강성' 지지자들도 대거 반발하며 김종인 상임선대위원장과 황교안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미래통합당 홈페이지 자유게시판 캡쳐

이날 오후 통합당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황 대표 등 지도부를 비판하며 제명 철회를 촉구하는 글이 수백건 올라와 차 후보를 두둔하는 글이 쏟아졌다.

"정말 이 분노를 어떻게 해야 될지를 모르겠다.. 미통당 진짜 차명진 살려내"(gurk**), "지금부터 통합당 낙선운동 하자"(sonn**) 등 제명에 항의하는 주장들이 쏟아지고 있다.

또한 "왜 이리 전투정신이 없이 상대방 프레임에 휘둘리느냐"(joy***)는 주장은 물론 "간첩 김종인"(my***), "김종인 황교안 사퇴해"(son***) 등 지도부를 향한 성토의 목소리가 높게 이어지고 있다.

반면 "성희롱성 표현을 쓴 건 경솔한 행동이다", "지금은 중도층을 잡아야 하니 차명진을 제명해야 함"(yo***) 등 지도부 결정을 옹호하는 목소리는 소수에 불과하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