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부활절 메시지 "국민 자랑스러워""예수 부활처럼 새 희망 만들어야"
"대한민국 역사는 부활의 역사…위기를 희망으로 만들어"
"예배 축소한 교회에 감사…희생·헌신으로 사람·자유 지키는 국민 자랑스러워"
  • 서정석 기자
  • 승인 2020.04.12 18:21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서대문독립공원 어울쉼터에서 진행된 제101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기념식 및 임시정부 기념관 기공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처럼 '새로운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우리는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부활절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아직 우리 앞에 남겨진 도전과제가 많고 마지막 확진자가 완치되는 순간까지 방역에 긴장을 놓을 수 없지만, 한마음으로 반드시 극복하고 다시 일어설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역사는 '부활의 역사'로, 식민지에서 해방을, 독재에서 민주주의를, 절대빈곤에서 경제성장을 이뤘다"며 "크고 작은 희생과 헌신으로 사람과 자유의 소중함을 함께 지키는 우리 국민이 자랑스럽다"고 언급했다.

이어 "부활을 통해 '고난의 역사'를 '희망의 역사'로 바꾼 예수 그리스도처럼, 우리 국민은 어려운 시기에 용기와 사랑을 실천하며 위기를 희망으로 만들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히 희망이 필요한 때 부활절을 맞아 많은 교회가 예배를 축소하고 신도들은 가정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축하했다"면서 "부활의 믿음으로 큰 사랑을 실천한 한국 교회와 신도 여러분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많은 분이 코로나19 이후 세계가 문명사적 전환점 앞에 설 것으로 예측한다"며 "우리는 의료와 방역, 경제와 산업, 외교와 문화를 비롯한 전 분야에서 확연히 다른 세상과 맞닥뜨릴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마지막 확진자가 완치되는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며 대한민국의 새로운 삶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부활절 아침, 봄조차 누리지 못하고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모아주시는 국민께 진심으로 감사와 위로를 전하며 모두의 가정에 사랑과 화합이 가득한 부활절이 되시길 기도한다"고 덧붙였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