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대통령, 코로나19 대응 17번째 정상간 통화…페루 대통령 통화
  • 서정석 기자
  • 승인 2020.04.06 16:24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은 '마르틴 알베르토 비스카라 코르네호' 페루 대통령의 요청으로 6일 전화 통화를 했다./청와대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마르틴 알베르토 비스카라 코르네호' 페루 대통령의 요청으로 6일 오전 10시 30분부터 20분간 전화 통화를 했다.

이는 전 세계적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문 대통령과 정상 간의 17번째 전화통화에 해당한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페루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로 지난 3월 28일 페루에 남아 있던 우리 국민 200여 명이 전세기를 통해 무사히 귀국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해 특별한 감사의 인사를 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 귀국하지 못한 우리 국민들이 일부 남아 있는 만큼 대통령님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페루에서 거주 중인 1천300여 명의 우리 재외국민들 안전과 건강에 대해서도 각별한 관심을 요청 드린다"고 했다.

비스카라 대통령은 "페루에 머물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이 희망하는 경우 하루빨리 본국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주페루 한국대사관과 협의 중에 있다"며 "페루 정부는 한국 재외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서도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답했다.

코로나19와 관련, 비스카라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효과적으로 대처해 좋은 성과를 낸 것을 축하드린다"며 "세계가 한국의 사례를 모범으로 삼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페루는 지금이 가장 어려운 상황이며, 앞으로 더 어려운 시기가 다가올 수 있어, 한국이 내린 결정을 따라가고 싶다"고 했다.

비스카라 대통령은 "한국이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대응해왔던 것처럼 페루도 신속하게 대량의 진단검사를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일 것으로 보고 있지만 그러려면 한국의 기술력, 특히 진단키트가 필요하다"며 "대통령님이 특별한 관심을 기울여 주신다면 페루도 한국에 버금가는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민석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비스카라 대통령은 진단키트 등의 의료물품 외에 한국의 코로나19와 관련한 경험, 기술력과 노하우도 공유 받고 싶다고 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코로나를 극복하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은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라고 생각한다. 한국은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에 적극적인 역할을 해 나갈 것이다. 우리의 방역 및 치료 경험과 임상데이터 등을 페루 정부와 적극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양국 정상은 이번 코로나 대응 공조를 바탕으로 향후 보건 분야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한층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