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아베, 코로나19 긴급사태 내일 선언…지지율 급락
  • 이현석 기자
  • 승인 2020.04.06 15:03
  • 댓글 0
아베 신조 총리 등 일본 각료들이 1일 열린 참의원 결산위원회에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출석했다. 마스크를 착용한 채 의원 질의에 답변하는 아베 총리 모습.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일본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고 있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긴급사태를 곧 선언할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 요리우리 신문은 6일 아베 총리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긴급사태를 선언할 의향을 굳혔으며 일본 정부가 필요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긴급사태 선언한다는 방침을 이르면 표명하고 7일 선언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베 총리는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의료 시스템이 붕괴할 우려가 있다고 보고 도쿄를 비롯한 수도권을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할 방침이라고 요리우리가 전했다.

일본은 도쿄 등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병상 부족이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

일본 총리는 법률로 정한 전염병이 전국적으로 급속히 퍼져 생활 및 일본 경제에 심대한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는 경우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이하 특조법)에 따라 긴급사태를 선언할 수 있다.

가장 먼저 대상 지역으로 꼽히는 곳은 감염자 1000명을 넘어선 도쿄와 사이타마현 등 수도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감염자 400 명을 넘어선 오사카와 인근 효고현, 그리고 홋카이도 지역이 긴급사태 대상 지역에 포함될 것으로 일본 언론들은 예상하고 있다.

의료계에서는 이미 지난주에 긴급사태를 발령했어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지만 경제에 미칠 악영향 때문에 일본 정부는 결정을 미뤄왔다.

TBS 방송을 포함한 일본 JNN 방송 네트워크가 지난 주말 전국 2000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도 나왔다.

이 여파로 아베 총리 지지율은 지난달 조사보다 5.7%포인트 크게 떨어진 43.2%에 머물러 JNN 조사 기준으로 지난 2018년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코로나19 감염이 크게 확산하는데 정부 대응이 늦었다는 평가가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특히 최근 감염 확산에 대한 불안감을 반영하듯 긴급사태 선언에 대해서는 응답자 80%가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뿐 아니라 지난주 아베 총리가 '한 가정에 천 마스크 2장씩 나눠주겠다'고 한 데 대해 여론의 반발이 컸던 것도 지지율 급락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한편 NHK에 따르면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5일 기준 457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보다 362명 늘어난 수준이다.

도쿄의 확진자는 이틀 연속 100명 넘게 늘어나 1033명이 됐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