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각국 정상들과 코로나 대응 공조…"지원요청 쇄도"13개국과 정상통화..팬데믹 이후 경험·데이터·의료물자 지원요청 쇄도
"한국 위상 올라갈 것으로 기대..가능한 범위 내 성심껏 대응"
  • 서정석 기자
  • 승인 2020.04.02 15:31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이반 두케 마르케스' 콜롬비아 대통령의 요청으로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이반 두케 마르케스' 콜롬비아 대통령의 요청으로 전화 통화를 갖고, 전세계적 도전 과제인 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코로나19의 팬데믹 이후 각국 정상들의 지원 요청 전화가 쇄도하고 있다.

2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2월20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시작으로 이날까지 13개국 정상과 전화통화를 했다.

시 주석과의 통화는 코로나19 유행하고 있는 국가 정상 간 임상치료 경험 공유, 방역당국 협력 강화 등 상호 협력 의사를 확인하는 수준이었다.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3월5일), 압델 파타 알 시시 이집트 대통령(3월5일),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3월6일)과 통화는 이 국가들 순방 일정을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취소한 것에 대한 양해를 구하는 차원이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팬데믹을 공식 선언한 지난달 12일 이후부터는 통화 양상이 달라졌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팬데믹 선언 이후 한국은 12일부터 신규 확진자가 100명대로 줄어들어 세게적 확산세와는 다른 양상이기에상대국 요청으로 통화가 이뤄졌고, 대부분 한국에 지원을 요청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달 13일 문 대통령에게 "한국 정부가 투명하고 효율적인 방식을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있는 데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지난달 문 대통령은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20일),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24일), 모하메드 빈 살만 빈 압둘 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2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24일),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26일), 기타나스 나우세다 리투아니아 대통령(27일), 아비 아흐메드 알리 에티오피아 총리(30일) 등 각국 정상들과 통화했다.

이들은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및 치료, 사회적 대응을 높게 평가하면서 △경험 및 임상 데이터 공유 Δ한국 전염병 전문가와 화상회의 △한국 보건당국과의 대화 △진단키트 등 의료물자 지원이나 수출 등 사항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각 국가 정상들이 요청 사항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경제인 간의 필수적 교류 유지'의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강조했다. 

이는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 상황을 고려한 것이란 게 청와대 전언이다. 

정상통화 외에도 한국을 향한 요청은 서한 등 각종 외교채널 등을 통해 계속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산 진단키트에 대한 수출 요청은 35개국, 인도적 지원요청은 31개국, 수출과 인도적 지원 혼합 요청은 24개국, 민간차원 요청은 31개국 등 총 121개국에 달한다.

정부는 코로나19 방역물품 해외진출 지원 관계부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국가별 요청현황과 국내 수급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효과적인 인도적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

한편 이날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최근 콜롬비아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적지 않게 발생한 데 대해 위로와 애도를 표하고, 두케 대통령의 리더십 아래 콜롬비아 정부의 강력한 대응 조치에 힘입어 사태가 조속히 극복되기를 기원했다.

문 대통령은 "콜롬비아는 한국전 당시 전투병을 파견해 자유와 평화를 위해 우리와 함께 싸웠던 우방국”이라며 “한국 국민들은 그 고마움을 잊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인도적 지원 요청과 별개로 구매의사를 밝힌 한국산 진단키트와 산소호흡기 등 의료물품은 형편이 허용되는 대로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31일에도 문 대통령은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의 요청으로 전화 통화를 갖고,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