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통합당 "문 대통령 교도소 무상급식 먹이면 된다?" 막말 뱉어
  • 최갑수 기자
  • 승인 2020.03.31 17:51
  • 댓글 0
미래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에서 '뉴스쇼 미래'를 진행하는 박창훈씨/사진=유튜브 '오른소리' 화면 캡처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미래통합당의 막말이 수위를 넘어 대통령을 향해 저주에 가까운 막말을 쏟아냈다.

미래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에서 '뉴스쇼 미래'를 진행하는 박창훈은 "임기가 끝나면 오랫동안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 제공되니 괜찮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한 발언을 내뱉었다.

지난해, 문 대통령을 팬티만 입은 모습으로 묘사한 애니메이션을 만들어 국민들로부터 '도 넘은 대통령 비하'라는 지탄을 받은 데 이어 또다시 금도를 넘었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관련해서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에 저주 퍼부은 미래통합당은 공당으로서 최소한의 예의를 지키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현근택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31일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건강한 비판은 온데간데없고, 그저 대통령 흠집내기에만 골몰하는 통합당은 공당으로서 일말의 책임감조차 느끼지 않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통합당은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자금을 보조받고 있다.면서 “이번에 받아간 선거보조금도 115억 원이나 된다."고 지적했다.

현 대변인은 자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 20명이나 이적시키는 꼼수로 61억 원도 추가로 챙겼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최소한의 예의조차 지키지 않은 채, 대통령 깎아내리기에만 탐닉하는 통합당에 어느 주권자가 피 같은 세금을 주고 싶겠는가."라고 되물었다.

한편 통합당은 문제가 되자 미래통합당은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얼마 전 황교안 대표도 거짓 정보를 SNS에 올렸다가 홍역을 치른 바 있다. 

현 대변인은 "무엇이든 선동만 할 수 있다면 일단 던지고 보는 것이 미래통합당의 참 모습이라면, 통합당은 21대 국회에 발붙일 자격이 없다."고 경고 했다.

이어 미래통합당은 자성하고 당장 국민들께 사과해야 마땅할 것이라고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