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도 행정명령 긴급지원금 지급률, 8일 만에 85% 육박1만1277곳(84.8%)에 70만원씩 현금 지급
  • 박윤근 기자
  • 승인 2020.03.31 15:20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전북도가 ‘사회적 거리두기’ 적극 동참 유도를 위해 전국 최초로 추진한 행정명령대상시설 긴급지원금 지급률이 방침 결정 8일 만에 85%에 육박하고 있다.

31일 전북도는 도내 행정명령대상시설 긴급지원금 신청 시설은 총 1만3301곳으로 이 중 1만1277곳(84.8%)에 70만원씩의 현금이 지급됐다고 밝혔다.

도내 긴급지원금 대상시설은 모두 1만3878곳으로 이중 1만3301곳이 신청해 신청률이 95.8%에 달했다.

시·군별 행정명령대상시설 긴급지원금 지급은 △전주 4548곳 △군산 1658곳 △익산 1853곳 △정읍 768곳 △남원 438곳 △김제 506곳 △완주 448곳 △진안 104곳 △무주 111곳 △장수 86곳 △임실 126곳 △순창 135곳 △고창 238곳 △부안 258곳 이다.

도는 31일 각 시·군으로 긴급지원금 교부를 완료했고 각 시·군은 4월 초까지 해당 시설에 지급을 마칠 계획이다.

한편 도내 각 시·군도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한 긴급지원에 나서 31일 현재 긴급지원금 지급을 결정했거나 검토하고 있는 시·군은 군산, 익산, 남원, 김제, 완주, 장수, 임실, 순창, 고창, 부안 등 10곳이다.

군산시는 요가, 필라테스, 탁구장 등 450곳에 3억1500만원, 익산시는 당구장, 볼링장, 스크린골프장, 찜질방 등 168곳에 1억1700만원, 남원시와 완주군은 각각 18곳 1260만원, 27곳 190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장수군은 당구장, 스크린골프장 등 18곳에 1260만원, 임실군은 당구장과 스크린골프장 8곳에 560만원, 순창군은 에어로빅, 당구장 등 13곳에 900만원, 고창군은 당구장, 에어로빅 등 47곳에 3300만원 지급을 결정했다.

김제시는 탁구장, 당구장 등에 대한 추가지원을, 부안군도 긴급지원금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미지급된 긴급지원금은 최대한 조기에 지급하면서 방역지침 준수를 적극 점검하겠다”며 “전북도에서는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모든 도민이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도#전북#전국 최초#행정명령 긴급지원금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