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이슈] 민주당 후보측 잇단 압수수색-고발 '최종 승자'될까광주동남갑 윤영덕 압수수색-여수갑 주철현 '선거법 위반' 고발
광산갑 경선때 선관위 고발 이석형후보측 압색 결국 공천 뒤집어
  • 신홍관 기자
  • 승인 2020.03.29 10:08
  • 댓글 0

(광주=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21대 총선 경선이 치열한 싸움속에 마무리되고 후보등록으로 본격 선거전을 앞두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경선 과정에서 고소 고발과 캠프 및 캠프 관계자들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에 따른 후유증이 선거전을 넘어 총선 후에도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압수수색이나 고소 고발건이 총선 후에도 당락에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광주·전남에서 각 당 경선부터 후보 등록을 마친 29일 현재 검찰의 압수수색이나 고소 고발은 여러건이 발생했다. 여기에는 더불어민주당 공천자로 확정된 후보와 관련된 건은 3건이나 포함됐다.

우선 광주지검 공공수사부가 더불어민주당 광주 동남갑 윤영덕 후보 캠프 관계자 등의 자택 등을 지난 26일 압수수색해 선거판을 뒤흔들었다.

압수수색 대상은 남구의회 모 의원 등 2명의 자택과 개인사무실 등 3곳에서 이뤄졌다. 당내 경선 경쟁자였던 최영호 예비후보 측이 윤 예비후보 측 관계자 등을 고발한 것과 관련된 것이다.

앞서 최영호 측은 자신이 남구청장 재직 당시 신천지 측에 수여한 봉사활동 표창을 신천지와 유착한 것처럼 꾸몄다며, 윤 후보 측 관계자 등을 후보자 비방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와 관련 광주시선관위도 중국인 명의 대포폰이 신천지 관련 허위사실 공표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하고 중국인과 성명불상자 2명을 검찰에 고발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윤영덕 후보 측은 압수수색 대상에 선거사무소가 포함돼 있지 않았다며 캠프와는 무관한 일로 일축했다.

민주당 경선 관련 압수수색을 벌인 것은 광주 광산갑 이석형 예비후보의 선거사무소와 후원회 사무실, 선거운동원 자택 등에서 이뤄진 것이 처음이었다.

이석형 후보는 지난달부터 이달 초까지 자신의 휴대전화와 후원회 사무실에 설치한 유선전화를 이용해 다수의 권리당원 등 선거구민과 통화하는 방식으로 지지를 호소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선관위가 고발해 이뤄졌고 결국 민주당 공천이 뒤바뀌는 상황까지 진행됐다.

공직선거법은 정당이 당원과 당원이 아닌 사람에게 투표권을 부여해 실시하는 경선에서는 직접 통화하는 방식의 선거운동을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석형 캠프측은 이에 대해 "지지 호소가 아닌 단순 안부 전화한 것으로 선거법 위반이 아니다"고 항변한 바 있다.

공천이 확정된 후 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주인공은 여수갑 주철현 후보다. 주 후보는 민주당 경선에서 컷오프된 후 10여 일 후 회생해 최종 경선에서 공천장을 받았다.

주철현 후보는 공직선거법 위반(서명·날인운동의 금지) 등으로 지난 23일 광주지검 순천지청에 고발당했다. 고발 당사자는 민주당 여수갑 경선 후보자 캠프 관계자로 알렸다.

고발인은 주 후보가 지난달 28일 경선에서 컷오프되자 중앙당 공관위에 재심을 청구하면서 당원과 지지자 등 8300여명의 탄원서를 받아 중앙당에 제출한 것을 문제삼고 있다.

공직선거법 제107조(서명·날인운동의 금지)는 '누구든지 선거운동을 위해 선거구민에게 서명이나 날인을 받을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대해 주철현 후보측은 "경선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지지자들의 자발적인 의사에 의한 탄원서를 받아 중앙당에 제출한 것"이라며 "선거법 위반과는 거리가 있는 사안"이라며 반박했다.

민주당의 압도적 지지속에 우여곡절의 경선을 거쳐 본선에 돌입했지만, 본선에 나선 이들이 압수수색이나 고발 사건의 벽을 넘고 끝까지 '배지'를 사수할지 지역민들의 관심이 뜨겁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압수수색#민주당#고발#윤영덕#주철현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